원부자재 가격과 인건비·물류비 등 지속적인 상승이 원인

빙그레가 메로나, 비비빅, 슈퍼콘 등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. 사진=빙그레
빙그레가 메로나, 비비빅, 슈퍼콘 등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. 사진=빙그레

[포인트데일리 정지은 기자] 빙그레가 메로나, 비비빅, 슈퍼콘 등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. 

이에 따라 일반 소매점 기준 메로나, 비비빅을 비롯한 바 아이스크림 7종과 슈퍼콘 등의 아이스크림은 1000원에서 1200원으로 판매될 전망이다.

가격 인상은 유통채널과 협의를 거쳐 다음달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.

빙그레는 "원부자재 가격과 인건비, 물류비, 에너지 비용 등이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제조원가가 더 이상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에 이르렀다"며 "원가 부담을 줄이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했으나 경영 압박이 심화되어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"고 설명했다.

저작권자 © 포인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